Home > 태극권협회 > 양가정자태극권이란
 
  양가정자태극권이란

                               

정자 태극권의 창시자인 정만청 종사는 본명은 정악(鄭岳)이고 별호는 옥정산인(玉井山人)이며 구레나룻을 기르고 있어 만염(曼髥)이라고도 불리었다. 그는 시·서예·그림·의술·태극권등 다섯 분야에서 최고의 경지를 이루어 세인들로부터 오절노인(五絶老人)이라고 칭송 받았다.

선생은 유년시절 몸이 허약하여 관동대협 두심오(杜心五) 선생의 전인인 양암풍 선생으로부터 청홍문(淸洪門)의 십칠법(十七法)과 두부룰 쳐서 수련하는 기공을 배웠다. 그리고 장성해서는 태극권의 일대 종사인 양징보 선생으로부터 태극권을 전수 받았고 대대로 제자를 선택해 전수하는 도가(道家)의 비전(秘傳)인 도가단공(道家丹功)을 산서(山西)의 좌래봉(左萊蓬) 조사의 전인인 장흠림 사형에게 배웠으며 소회원 선생으로부터는 역경의 이론을 공부하였다.

                             

그후 1938년 봄, 호남성 국술관 관장으로 재직할 때 '국술(國術:중국 무술)이 호남성 전지역의 대중운동으로 이루어져 선생은 태극권을 보편적으로 보급시키기 위하여 매 2개월마다 각 현의 관장 및 사범 40명을 훈련시키게 되었다. 이에 따라 시간의 절약을 위하여 양가 120여식의 권가(拳架)의 반복되는 동작과 비슷한 동작, 요결에 맞지 않는 동작을 삭제하고 나머지 동작도 요결에 꼭 맞도록 충실하게 보완하였다. 게다가 보법격식(步法格式) 및 미인수(美人手) 등 자신의 연구를 더하여 37식으로 개편해 '양가 간이 태극권(楊家簡易太極拳)'이라고 이름 붙여 보급하였다. 그러나 후에 동남아를 비롯한 미국·유럽 등 세계 각지로 널리 전파되면서 '정자 태극권'이라는 독자적인 문파로 형성되었다.

이 권법은 동작이 섬세·우월하고 지대한 탄성(彈性)을 내포하고 있으며 어떠한 태극권보다도 기공수련 및 체용(體用)에 있어 더 효율적이라는 평을 받는다. 또한 시간에 쫓기는 현대인들이 보다 쉽게 배워 익힐 수 있으며 태극권의 본질에 더욱 쉽게 도달할 수 있다.

                   

정만청 종사의 일화 중에서 한 가지를 소개한다. "선생이 사천성에 있는 영국 대사관의 초청으로 태극권 시범을 보였을 때, 마침 영국군 방문단이 와 있어 그들과 세 차례 시합을 했는데 선생이 한 번 손을 대기만 하면 그들은 몇 미터 밖으로 나가 떨어졌다. 후에 이 소식을 듣고 초청한 미국 대사관의 연합군 환영회에서도 이와 같은 일이 벌어졌다. 구경하는 사람들은 박수를 치며 찬사를 보내지 않을 수 없었다."

이 일화는 중국의 항전 기간 중에 있었던 사실로 이로 인하여 태극권이 전세계로 보급되는 효시가 되었다.


 
 
등록일 2012-08-03 18:30
등록자 관리자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716-3 서초빌딩 지하1층 TEL:02-596-1581~2
Copyright 2005 Taichi.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