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태극권협회 > 뉴스
 
  [가슴으로 읽는 시] 입동(立冬)

[가슴으로 읽는 시] 입동(立冬)

  • 장석남·시인·한양여대 교수


     

     입동(立冬)

     소나기 지나가고 물웅덩이가 남아 있네
    물웅덩이 속으로 구름이 지나가네
    구름 속으로 고추잠자리가 사라지네
    말라붙은 흙 속으로 하늘이 사라지네
    흙 속으로 사라진 하늘에서 개망초가 올라오네
    개망초 위로 소나기와 구름과 고추잠자리가 지나가네
    모두가 지나간 자리에 첫눈이 내리네

     ―이창수(1970~ )

     
    끊임없이 하늘로 말려올라 가던 고장난 텔레비전 화면처럼
    이 시는 '지나간다'고 말한다.

     생애 처음 몰래 술을 마시고 누웠을 때
    빙글빙글 머리 뒤로 넘어가던 천장의 무늬들처럼
    이 시는 '지나가고 사라진다'고 말한다.

     그리고 겨우 '물웅덩이'나 '개망초'만 남거나 올라온다고 말한다.

     사라짐 속을 들여다보니 그 속에 또 다른 사라짐이 있고
    그 안에 또 다른 지나감이 이어지고 이어진다.

    이 사물들은 '밖으로' 사라지지 않고 '속으로' 사라진다.
    풍경(風景)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생(生)을 말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
    머무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시간은 내가 살던 집도 가져간다.
    그리고 그 자리에 아이의 손을, 훗날엔 손자의 손을
    '소나기'처럼, '고추잠자리'처럼 가져다준다.
    그마저 지나간다.

     그리고 첫눈!
    모두를 덮는 그 적멸(寂滅)!
    나는 두 손을 벌리리라.
    그제(7일)가 '입동'이었다

     조선일보/2012.11.09


  •  
     
    등록일 2012-11-09 19:02
    등록자 운영자 관리자

     
    3693 [짬] 인생은 선택과 집중의 싸움이다. 14-05-01
    3657 [짬] 저녁별처럼 13-04-06
    3655 [짬] 논어 자공편 13-03-05
    3639 [짬] 걸림돌과 디딤돌 12-10-22
    3616 [짬] 대 자유인 12-08-08
    3603 [짬] 함께 있되 거리를 두라. 12-08-08
    3600 [짬] 흙의 살들 12-08-08
    3597 [짬] '당신'은 보석입니다. 12-08-08
    3594 [짬] 신이 인간을 빈손으로 이 세상에 내려 보낸 이유 12-08-08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716-3 서초빌딩 지하1층 TEL:02-596-1581~2
    Copyright 2005 Taichi. All Right Reserved.